• Bookmark
sub page title image


 

휴벡셀, 코넥스협회 주관 IR 완료

1,790 2020.12.29 13:56

짧은주소

본문

휴벡셀, 코넥스협회 주관 IR 완료

기사승인 : 2020-11-27 16:19:00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휴벡셀은 코넥스협회에서 진행하는 기관투자자 대상 정기 기업설명회(IR)를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IR은 애널리스트와 기관투자자, 엔젤투자자, 벤처캐피탈 등 모든 코넥스시장 참여자를 대상으로 시행됐다.

휴벡셀은 지난해 법원에 회생절차를 신청한 이후 인가전 인수합병(M&A)과 스토킹호스 방식의 기업회생절차를 거쳐 올 2월 법원으로부터 정식으로 회생절차 종결을

통보받았다. 이후 휴벡셀의 주식거래는 지난 3월 12일 재개됐다.

같은 달 휴벡셀은 국내 진단키트 전문 제조사 솔젠트의 'DiaPlexQTM Novel Coronavirus (2019-nCoV) Detection kit'를 벨기에 공중보건 식품 안전 및 환경에 관한

연방공공서비스(FPS)에 수출하는 성과를 올렸다. 수출 규모는 200만달러이며 현재까지 총 30억9700만원의 상품매출액을 올렸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외에도 휴벡셀은 올해 3D 메탈프린터 제조사 윈포시스와 3D 프린터 및 적층제품의 제조와 공급에 대한 전략적 제휴협약 계약을 체결했다. 또 2세대 코로나 진단

키트 공동연구 개발을 위해 바이오기업 뉴트리진과 공동개발협약서를 체결했으며, 현재도 공동개발을 통해 진단키트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지난 7월에는 헬스사업부문의 제품인 바디트렉조인트(개인용 2등급 의료기기)로 전북대학교 병원에서 진행한 '개인용 초음파 자극기를 이용한 치료시 통증완화와 연골재생의 유효성과 안전성 검증을 위한 임상시험'의 결과 보고서를 수령했다.

회사 측은 "바디트랙조인트의 통증완화에 대한 유의미한 유효성과 안전성을 임상시험을 통해 검증했으며, 디자인을 교체해 내년초에는 본격적으로 시판할 수

있도록 준비중"이라고 전했다.

박정민 휴벡셀 대표는 "올해 자사의 주력제품인 임플란트 제품이 사람의 신체에 삽입되는 의료기기라 코로나19의 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우려로 인해 많은 수술들이

취소가 돼 매출 신장면에서는 지장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렇지만 임직원들이 협력해 비용을 절감하고 신규사업을 진행하며 올해를 잘 마무리하고 내년을 대비하고 있다"며 "2021년에는 매출과 이익면에서도 크게

성장해 의료기기 업체로서 경쟁력이 강화된 휴벡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